남당항에 맛있는 대하가 많이 나오기로 유명하다. 4~5월, 9~12월, 특히 가을이 제철인 서해안 대하.주로 추석전에 앞바다에서 잡히기 시작하며 보통 12월 중순 정도까지 싱싱한 대하를 맛볼 수 있다.
매년 가을이면 남당항과 백사장에서 자연산 대하 축제가 열려 인기가 높다. 살아있는 대하는 껍질을 벗긴 몸통만 날것으로 초장에 찍어 먹기도 하고, 남긴 머리와 꼬리 등은 버리지 않고 모았다가 다른 새우와 함께 소금과 구워먹으면 된다.
   
 


발이 상당히 길어 껍질을 까 놓으면 모양이 작은 새와 비슷하다 하여 새조개라는 이름이 붙었다. 역시 홍성 남당항에서 많이 나온다.
다리가 닭고기 맛과 비슷하다 하여 조합(鳥蛤)이라고도 한다.
산란기 이후 최고로 비만해진 겨울철이 제철이다. 발 부위가 가장 맛이 좋으며 주로 식용한다. 초밥재료나 생식, 구이 등으로 인기가 좋으며, 깨끗이 씻어 말린 후 건조시키거나, 삶은 물을 농축하여 조미료처럼 쓰기도 한다

 

굴은 비타민 A, B1, B2, B12, 철분, 옥도, 인, 칼슘 등이 많이 함유된 산성 식품으로 바다 우유라고 한다. 서해안 청정 해역에서 생산되고 있는"참굴"은 임금님 수라상까지 진상된 특산물로써 썰물과 밀물에 의한 자연 일광 노출로 영양 염류 등의 공급이 풍부하여 속살이 단련되고 살 눈이 두터워 "굴밥"으로 유명하며 남해산보다 맛이 신선하고 담백하며 향이 시원하고 "굴물회"는 겨울철 영양식으로 최고의 영양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굴밥에서 굴이 은은한 향을 내는데 생굴의 비린내가 전혀 없고 입안에 씹히는 굴의 육질이 제법 감칠맛을 낸다.
 


낙지와 비슷하게 생겼으나 크기가 더 작다. 알이 차 있는 봄이 제철이다. 주꾸미에는 불포화 지방산과 DHA가 다량 포함되어 있어, 담석 용해나 콜레스트롤 감소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타우린과 필수아미노산도 많아 간장해독과 성인병 예방, 피로회복 등에도 좋다.
특히 지방이 1% 밖에 들어있지 않아 최고의 다이어트 식품으로 꼽힌다. 철분이 많아 빈형에도 특효가 있고, 먹물에 들어있는 타우린 성분은 남성의 스테미너 증진에 도움이 된다. 자, 통통하게 알밴 주꾸미의 참맛을 느껴보자!

 

우럭은 표준말로는 [조피볼락]이며 이곳에서 잡히는 우럭은 살결이 담홍색이며 육질이 좋아 미식가들이 즐겨 찾는다.
어느 음식점에서나 우럭회를 뜨고 남은 머리, 내장 등은 매운탕을 끊여주는데 특히 봄철 우럭은 기름기가 졸졸 흘러 술 마신 다음 속풀이 해장 음식으로도 인기다.
우럭회 말고도 광어, 도다리, 놀래미 등 산지에서 직접 잡은 활어로 각종 회를 맛볼 수 있다.
 

고품질 한우고기로 생산해 소비자로부터 신뢰를 업고, 충남 한우의 인지도와 경쟁력을 높이고 있는 홍성 한우.